세진항공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Home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제목 양양공항, 개항이래 최대 수요 대비...14일 대형기 운항 모의 훈련한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7-12-12
현재 50인승 ERT 145 와 180석의 B737 중국전세기 운항으로 인한 승객 수용  경험.

동계올림픽 기간 중, 300석 규모의 B777기 등 수송에 대비...안전한 항공 수송준비한다.

양양국제공항이 개항이래 최대 수요를 대비해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막 56일을 앞둔 오는 14일 올림픽조직위와 한국공항공사 양양지사는 양양공항대형기 운항 모의 훈련을 실시한다.


12일 강원도에 따르면 이번 모의 훈련은 동계올림픽 기간 중 양양공항에 착륙할 대형 수송기의 수요발생을 감안한 모의 훈련이다.


 
12일 강원도는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56일을 앞둔 오는 14일 올림픽조직위와 한국공항공사 양양지사는 양양공항대형기 운항 모의 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동게올림픽 기간중, 수요가 예상되는 300석 규모의 대형항공기인 B777 모습. (사진제공=강원도) 

이에 양양공항에서 실시되는 이날 모의 훈련은 항공기 이착륙은 없이 동계올림픽 기간 중 양양공항의 승객 혼잡도를 감안한 훈련을 할 예정이다.


양양공항은 현재 양양~제주노선과, 양양~김해 노선에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의 50인승 ERT 145와 중단거리 운송용으로 유커(중국인 관광객)들이 전세기로 양양공항에 내린 적이 있는 180석의 B737에 대한 운항 경험이 있다.


 
오는 14일 동게올림픽 기간중 개항이래 최대 수용 대비 모의 훈련을 할 예정인 양양국제공항. 사진=서정욱

그러나 강원도 관계자는 양양공항이 248~342석(항공사마다 차이가 있음) 규모의 B777 같은 대형항공기 경험은 없어 이번에 대형기 모의훈련을 한다 고 말했다.


내년 2월 9일부터 25일까지 17일간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에는 IOC 회원국 80여 개 국가의 선수와 임원 등 2만 6천여 명이 개최지 평창과 강릉 등을 찾을 전망이다.

 
현재 양양~제주노선과, 양양~김해 노선에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의 50인승 ERT 145 모습. (사진제공=강원도)

또한 한·중 정상회담으로 한·중 우호관계가 해빙을 맞을 경우 차기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13억 중국의 유커들이 동게올림픽관광을 위해 강원도를 전세기 등으로 찾을 경우 양양공항은 개항이래 최대의 승객 수용을 맞이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syi23@fnnews.com 서정욱 기자